광주 클럽 복층 구조물, '무자격 업주 가족'이 설치했다

KBC 고우리 기자

작성 2019.07.31 07:36 수정 2019.07.31 08: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주 무너져 내린 광주 클럽의 복층 구조물이 처음부터 자격도 없는 업주의 가족이 용접을 직접 해 설치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불법으로 확장 설치됐을 뿐 아니라 설치 과정 자체도 엉터리였을 가능성이 아주 높아진 겁니다.

KBC 고우리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주말 복층이 무너진 클럽 내부 구조입니다.

지난해 6월, 오른쪽 2층에 서있던 25살 여성이 강화유리가 빠지며 추락해 전치 6주의 부상을 입었습니다.

그리고 1년 뒤인 지난 27일, 왼쪽 2층 바닥이 완전히 무너지면서 2명이 숨지고 25명이 다쳤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사고가 난 복층 구조물은 용접 자격증도 없는 업주의 가족이 만든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지난 2015년 가게 양쪽에 2층을 만든데 이어 2년 뒤 상판을 덧대 2층 객석을 확장한 이 클럽.

무자격자가 엉터리로 2층 객석을 확장하다 보니 두 차례나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또 클럽 업주가 108제곱미터의 복층 구조물 증축을 허가받았다는 것도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건물이 지어진 당시 허가된 면적일 뿐, 수 차례 2층 구조를 무단으로 바꾸면서도 신고 한 번 하지 않은 겁니다.

사정이 이런데도 서구청은 용적률 변화가 없다는 민간업체의 가짜 보고서만 믿고 한 차례도 점검을 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부실하게 용접을 한 업주의 가족과 클럽 회계담당 직원을 과실치사상 혐의로 추가 입건했습니다.

또 해당 클럽의 업주들이 운영하는 또 다른 유흥주점에서도 일부 공간을 무단으로 개축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