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태국 ARF서 한미일 회동 시사…고노와 양자 회담 가능성

동세호 기자 hodong@sbs.co.kr

작성 2019.07.30 17: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강경화, 태국 ARF서 한미일 회동 시사…고노와 양자 회담 가능성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다음 달 2일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아세안(ASEAN) 관련 연쇄외교 장관회의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회동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습니다.

강 장관은 30일 오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방콕에서 미국 국무장관, 일본 외무상과 만날 예정이냐'는 자유한국당 유기준 의원의 질문에 "그렇다. 만날 시간을 조율 중"이라며 "폼페이오 장관과 만날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한다. 고노 외무상도 마찬가지"라고 답했습니다.

이에 따라 강 장관의 ARF 참석을 계기로 한미일 3자 회동이 열릴 것으로 예상되며 고노 외무상과의 양자회담 가능성도 커보입니다.

이와 관련, 강 장관은 31일 오전 방콕으로 출발할 예정이라고 외교부가 30일 밝혔습니다.

강 장관은 '한일 양국이 무역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두 차례 이상 특사 교환을 했다'는 전날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외교부 장관 회담을 위해 실무접촉은 계속하고 있지만 (한일특사와 관련한) 보도내용에 관해서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