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피에로 가면 영상' 자작극이었다…경찰, 적용 혐의 검토 중

'피에로 가면 영상' 자작극이었다…경찰, 적용 혐의 검토 중

정다은 기자 dan@sbs.co.kr

작성 2019.07.25 21:00 수정 2019.07.25 21: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가면 쓴 남성이 택배 상자에 적힌 개인정보로 잠긴 문을 열려고 하는 이른바 '피에로 택배 도둑 영상'을 놓고 논란이 컸는데, 붙잡고 보니 범행 장면은 아니고 한 남성이 자기 회사를 알리려고 꾸민 일이었습니다.

정다은 기자가 그 남성을 직접 만나고 왔습니다.

<기자>

어릿광대 가면을 쓴 남성이 건물 안을 서성입니다.

택배 상자를 집어 들어 들더니 문에 귀를 대보고 비밀번호를 눌러보기도 합니다.

그제(23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한 건물의 CCTV라며 유튜브에 올라온 영상입니다.

이 영상이 논란이 되자 건물 관리인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오늘 새벽 0시 10분쯤 영상을 올린 34살 최 모 씨를 검거했습니다.

최 씨는 해당 건물 거주자로 본인이 운영하는 택배 대리 수령 회사 광고를 위해 영상을 만든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최 모 씨/해당 영상 제작자 : 피에로(어릿광대) 공포증이 있다 보니까, 피에로(어릿광대)를 보면 약간 무서운 상황이 되잖아요. 광고는 사람들의 주목을 받아야 하잖아요. CCTV 형태로 만들면 이게 실제 상황인 것처럼.]

최 씨는 추가 광고 영상을 올리려 했지만 해당 영상이 논란에 휩싸이면서 만들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최 모 씨/해당 영상 제작자 : 슈렉 버전도 있었고 비옷을 입은 피에로(어릿광대)도 있었고. 2차는 약간 유머러스하게 코미디 버전으로 만들었는데.]

경찰 조사 후 최 씨는 해당 영상 제목을 '연출'로 수정하고 유튜브에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최 모 씨/해당 영상 제작자 : 여성 전용 서비스가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었는데, 제가 의도한 거와는 다르게 여성들이 불안함을 먼저 느끼다 보니까 너무 죄송해서.]

경찰은 최 씨에게 적용할 혐의를 검토 중인데 마땅한 법률 조항이 없어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상편집 : 이승진, VJ : 김종갑, 영상출처 : 유튜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