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정 질서' 강조한 윤석열 검찰총장…대기업 조준?

'공정 질서' 강조한 윤석열 검찰총장…대기업 조준?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19.07.25 20:56 수정 2019.07.25 21: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이 오늘(25일) 임명장을 받고 공식 업무를 시작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살아 있는 권력에도 엄정하게 대처해 달라고 당부했고 윤 총장은 공정한 경쟁 질서를 무너뜨리는 범죄에는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박원경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면서 공정한 사회를 만드는 일을 검찰의 사명으로 여겨달라고 말했습니다.

살아 있는 권력에 대해서도 엄정한 자세를 당부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청와대든 또는 정부든 또는 집권여당이든 만에 하나 권력형 비리가 있다면 그 점에 대해서는 정말 엄정한 자세로 임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윤 총장도 취임식에서 공정 경쟁을 화두로 내놨습니다.

기업뿐 아니라 정치권에도 같은 기준을 적용해 수사할 뜻을 밝혔습니다.

[윤석열/검찰총장 : 권력기관의 정치 및 선거 개입 행위, 불법자금 수수, 시장교란 반칙행위, 우월적 지위 남용 등 정치 경제 분야의 공정한 경쟁 질서를 무너뜨리는 범죄에 대해서는 추호의 망설임도 없이 단호하게 대응해야 할 것입니다.]

일각에서는 대기업들의 불공정 거래 관행이 수사의 타깃이 될 거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윤 총장은 대검찰청에 공정거래 수사 지원 조직을 신설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사장급 이상 고위 간부 인사는 이르면 내일 발표될 것으로 보입니다.

적폐 수사와 대규모 기업 수사 등을 주도하는 서울중앙지검장에는 윤 총장과 사법연수원 동기인 배성범 광주지검장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주용진, 영상편집 : 이승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