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1인 시위'…"日 발광에 아무 말 못 한 문 대통령이 친일파"

동세호 기자 hodong@sbs.co.kr

작성 2019.07.24 16:02 수정 2019.07.24 16: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민경욱 1인 시위…"日 발광에 아무 말 못 한 문 대통령이 친일파"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은 24일 중국·러시아 군용기의 한국 영공 침범과 관련해 일본 정부가 독도 영유권을 주장한 데 대해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옆에서 1인 시위를 벌였습니다.

한국당 대변인인 민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하와이는 미국 땅, 대마도는 몰라요, 독도는 우리 땅'이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1인 시위하는 사진을 게재했습니다.

민 의원은 사진과 함께 올린 글에서 "일본 정부는 러시아 군용기가 자신들의 영공을 침범했다는 논리를 펴며 우리의 사격 대응에 강하게 항의했다"며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의 고유 영토로, 절대 받아들일 수 없는 억지 주장"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독도는 우리 땅이다, 이 미친 또라이 일본놈들아"라며 원색적 비난을 하기도 했습니다.

민 의원은 그러면서 "일본놈들이 자기네 땅에 들어왔다고 발광하는 걸 보고도 아무 말도 못 한 문재인 대통령. 그대야말로 친일파 아닌가"라고 비판했습니다.

민 의원은 이어 "선대인(돌아가신 남의 아버지를 높여 이르는 말)께서 친일파였다고 하던데 한 나라 대통령이나 되는 분께서 그러시면 되겠는가"라고 주장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