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미쓰비시 자산 처분 문제, 한국 정부가 해결해야"

성회용 기자 ares@sbs.co.kr

작성 2019.07.24 06:40 수정 2019.07.24 08: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피해자들의 자산매각 신청 발표에 대해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가 해결해야 한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습니다. 동시에 수출규제를 더욱 강화하는 2단계 보복 조치도 계속 추진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성회용 특파원입니다.

<기자>

일본 정부는 한국 내 일본기업 자산 처분을 '우려'한다고 표현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관방장관 (어제) : 일본 기업 자산 현금화 움직임이 계속돼 우려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에 대응하라고 요구하는 입장에 변함이 없습니다.]

스가 장관은 또 세계무역기구 일반이사회에서도 "일본 입장을 확실히 설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에 대한 이번 보복성 수출규제 강화조치가 강제 징용 배상 판결과는 관련이 없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하지만 지난 19일 고노 외무상이 밝힌 대로 추가 경제 보복 조치가 취해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배제하겠다는 기존 발표를 현실화시킬 것으로 보입니다.

24일까지로 예고된 일본 내 의견수렴 절차가 끝나면 곧바로 정부 의결을 거쳐 다음 달 중으로 시행에 들어갈 전망입니다.

일본은 이와 함께 블룸버그 등 외신들이 이번 보복성 수출규제에 대해 일본 측을 비난한 것을 의식해 여론전에 들어갔습니다.

일본 외무성과 경제산업성은 22일 일본에 주재하는 외국 대사관 관계자들을 모아 놓고 수출규제 강화의 정당성을 강변했습니다.

또 외국언론에 대해서도 설명회를 개최해 같은 주장을 반복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