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 중 대사 불러 경고…靑 "반복하면 더 강력 조치"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9.07.23 20:15 수정 2019.07.24 08: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청와대는 이런 일이 반복될 경우 더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국가안보실장 명의의 경고 메시지를 러시아에 보냈습니다. 외교부도 러시아와 중국 대사를 불러 항의하고 왜 그런 것인지 배경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정부 대응은 전병남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청와대는 영공 침범 직후인 오전 10시 8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메시지를 파트루셰프 러시아 연방안보회의 서기에게 보냈습니다.

"사태를 매우 엄중하게 보고 있다"면서 "반복될 경우 더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대응 매뉴얼에 따라 경고방송과 진로차단, 경고 비행·경고 사격까지 한 만큼 다음에는 더 강력한 군사적 조치까지 취할 수 있다고 경고한 겁니다.

중국의 경우 영공까지는 침범하지 않았다며, 정 실장 명의의 항의문을 따로 보내지는 않았습니다.

외교부는 러시아와 중국 대사를 불러 엄중항의했고,

[윤순구/외교부 차관보 : 러시아 군용기의 우리 카디즈 진입과 영공 침범에 대해서 엄중한 항의의 뜻을 전하고, 재발방지를 촉구하기 위해 초치하게 되었습니다.]

국방부도 양국 무관을 소환해 항의와 함께 재발방지를 요구했습니다.

다만 조종사 실수 가능성까지 열어두는 등, 이번 사태를 계획적 도발로 규정하는 데에는 신중한 분위기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군사적 공조 능력을 과시하려는 중국과 러시아의 의도적 비행인 것은 분명하지만, 영공을 넘어온 게 전투기가 아닌 조기경보통제기라는 점에서 계획적 도발 가능성은 높지 않은 걸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일본과의 갈등이 고조된 상황에서, 러시아·중국과 추가로 각을 세우는 데 대한 부담감 때문에 청와대가 상황관리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영상취재 : 박승원·신동환, 영상편집 : 오노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