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군용기, 독도 영공 2차례 침범…軍 360발 경고사격

임상범 기자 doongle@sbs.co.kr

작성 2019.07.23 20:09 수정 2019.07.23 22: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3일) 오전 러시아 군용기 한 대가 우리 독도 영공을 7분 동안 두 차례나 무단으로 침범했습니다. 우리 공군 전투기가 출격해 360발 넘게 경고 사격을 하자 북쪽으로 벗어났습니다. 지난 1953년 정전협정이 체결된 이후 다른 나라 군용기가 우리 영공을 침범한 것은 오늘이 처음입니다. 또 비슷한 시간 중국과 러시아의 또 다른 군용기 4대가 미리 알리지도 않고 우리 방공 식별 구역을 넘어오기도 했는데, 오늘 8시 뉴스에서는 이 내용부터 집중적으로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임상범 기자가 오늘 긴박했던 상황을 시간대별로 정리해 드리겠습니다.

<기자>

오늘 오전 6시 44분, 중국의 H-6 폭격기 2대가 이어도 북서방 해상에서 한국 방공식별구역, 카디즈로 진입해 30분 만인 7시 14분 이어도 동방으로 이탈했습니다.

이후 일본 방공식별구역을 비행하다 7시 49분 울릉도 남방 140km 지점에서 카디즈로 재진입했고 군사분계선을 지난 뒤 8시 20분 카디즈를 벗어났습니다.

중국 폭격기 2대는 13분 뒤인 8시 33분 NLL 북방에서 대기하던 러시아 TU-95 전력 폭격기 2대와 합류하더니 기수를 남쪽으로 돌렸습니다.

편대 비행으로 남하하던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 4대는 8시 40분 울릉도 북방에서 카디즈에 재진입한 뒤 9시 4분 울릉도 남방에서 카디즈를 이탈했습니다.

5분 뒤인 9시 9분, 새롭게 나타난 러시아 A-50 조기경보 통제기가 카디즈를 넘어 독도 우측 우리 영공을 침범했습니다.

긴급 출동한 우리 공군 F-15K와 KF-16 전투기는 A-50 전방 1㎞ 근방에 80여 발을 경고 사격했습니다.

3분 뒤인 9시 12분 영공을 벗어난 A-50은 9시 33분 이번에는 독도 좌측으로 영공을 재차 침범했습니다.

우리 전투기들이 추가로 280여 발 경고사격을 퍼붓자 9시 37분 독도 영공을 벗어났고 9시 56분 카디즈 너머로 완전히 사라졌습니다.

두 차례에 걸친 7분간의 무단 침범으로 타국의 군용기가 우리 영공을 침범하고 우리가 경고사격을 한 것은 1953년 정전협정 체결 이후 처음입니다.

또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가 한꺼번에 카디즈에 진입한 것도 이번이 처음입니다.

(영상취재 : 김원배, 영상편집 : 위원양)  

▶ 러 · 중 이례적 합동 비행…'동해 작전구역화' 의도
▶ 러 · 중 대사 불러 경고…靑 "반복하면 더 강력 조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