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언론 "발렌시아 '이강인 이적시키지 않는다' 방침 확정"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19.07.23 06:40 수정 2019.07.23 17: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페인 언론 "발렌시아 이강인 이적시키지 않는다 방침 확정"
스페인 프로축구 발렌시아에서 뛰는 이강인의 거취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소속 구단이 완전 이적을 원하지 않는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스페인 발렌시아 지역지인 데포르테 발렌시아노는 오늘(23일) "발렌시아가 이강인 대한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면서 "확정된 건 이적시키지 않는다는 방침뿐"이라고 전했습니다.

올해 국제축구연맹 20세 이하 월드컵에서 한국의 준우승을 이끌고 골든볼을 차지한 이강인은 앞서 '발렌시아를 떠나고 싶다'며 이적을 요청했다는 내용이 현지 보도를 통해 나왔습니다.

1군 무대에 데뷔했지만 많은 출전 시간을 확보하지 못해 새로운 도전을 원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아약스와 에인트호번(이상 네덜란드), 레반테, 에스파뇰, 그라나다, 오사수나(이상 스페인) 등이 이강인 영입에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데포르테 발렌시아노는 "구단은 이강인의 미래를 두고 보상을 통해 재영입하는 상황을 고려하지 않는다"면서 완전히 이직시키는 방안에는 부정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대신 구단은 이강인을 임대 또는 잔류 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임대했을 때는 이강인의 출장 시간을 보장해야 하고, 잔류 때는 주전 경쟁을 통해 꾸준한 경기 출장이 따라줘야 한다는 점에서 넘어야 할 산이 많습니다.

이강인은 현재 소속팀의 프리시즌 일정에는 참여하고 있습니다.

이강인은 이틀 전 AS모나코와 프리시즌 첫 경기에서 선발로 나서 45분을 뛰었습니다.

(사진=발렌시아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