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최근 北과 연락…준비되면 우리도 협상 재개"

손석민 기자 hermes@sbs.co.kr

작성 2019.07.23 07:20 수정 2019.07.23 08: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이 차일피일 북미 실무협상을 미루고 있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북한과 연락을 주고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긍정적인 내용의 연락이었다면서도 협상은 북한이 준비될 때 재개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손석민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트럼프 대통령은 판문점 회동 이후 북한과의 관계를 묻는 말에 여전히 좋다면서 최근에도 북한과 긍정적인 연락을 주고받았다고 공개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최근에도 북한과 약간의 연락이 오갔습니다. 매우 긍정적인 내용이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평소 써온 친서를 지칭하는 레터라는 단어 대신 다소 광범위한 뜻의 코레스판던스라고 했습니다.

상대가 김정은 위원장인지도 명확하게 밝히지 않았습니다.

나아가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실무협상 일정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없다고 답했습니다.

협상 재개 시점에 대해서는 북한이 준비될 때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아마도 북한 역시 만나고 싶어 하니까 어떻게 될지 지켜보시죠. 제 생각에는 어느 시점에서 북한이 준비될 때 우리도 준비될 겁니다.]

시간은 본질적인 것이 아니며 서두를 게 없다는 지난주 발언처럼 북한에게 제대로 준비해서 만나자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풀이됩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방송 인터뷰에서 실무협상이 곧 시작되기를 바란다면서도 북한이 협상장에 나타날 때는 다른 입장을 취할 것을 희망한다고 태도 전환을 촉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