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의사 일정 합의 또다시 불발…국회 정상화 '먹구름'

남정민 기자 jmnam@sbs.co.kr

작성 2019.07.22 17: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추경안 처리를 위한 6월 임시국회가 빈손으로 종료한 데 이어서 오늘(22일) 오전 여야 협상도 성과 없이 끝났습니다. 친일공방까지 맞물려서 추경안 처리가 당분간 쉽지 않아 보입니다.

남정민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22일) 오전 국회의장 주재로 만난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은 국회 정상화 방안을 다시 한 번 논의했습니다.

추경을 포함해 정경두 국방장관 해임건의안과 일본 수출규제 철회 촉구 결의안을 처리하기 위한 의사 일정을 협의했지만, 끝내 접점을 찾는 데는 실패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안타깝게도 어떠한 합의도 이루지 못했습니다. 실질적으로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말씀드립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특위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일들, 예결위 같은 경우 더 해나가는 걸로….]

이런 가운데 여야 지도부는 친일 공방을 벌이며 작심 발언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일본 수출규제 대응 에산을 포함한 추경 통과를 한국당이 끝내 외면했다고 비판한 데 이어 이인영 원내대표는 국익을 생각하지 않는 한국당 인식이 문제라고 꼬집었습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 정권의 일본 대응책이 나라를 패망으로 몰고 간 구한말 쇄국정책과 다를 바 없다고 맞불을 놨고 나경원 원내대표는 정부여당이 이른바 '일본팔이'를 통해 무능을 덮으려 한다고 반박하고 나섰습니다.

추경안 처리가 불발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질 수도 있다는 우려 속에 친일 공방까지 번지면서 정국이 걷잡을 수 없이 꼬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