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지하철역에 한글 필요 없다"…일본 정치인 트윗 '논란'

신지수 에디터, 한상우 기자 cacao@sbs.co.kr

작성 2019.07.22 13: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지하철 역에 한글 필요 없다 주장한 일본 극우 정치인 (사진=트위터 'onoderamasaru', 'hyakutanaoki' 캡처)일본 극우 성향 정치인이 지하철역 안 '한글 안내'를 문제 삼아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지난 20일 일본 홋카이도 현 의원 오노데라 마사루는 자신의 트위터에 "이곳은 하네다 공항 모노레일 역입니다"라며 한글 표기된 전광판 사진을 올렸습니다.

이어 그는 "한국은 항상 자신들의 영어교육이 일본보다 훌륭하다고 자화자찬한다"면서 "한국인들은 영어를 잘 이해할 테니 한글 표기는 시간 낭비다"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대중교통의 안내판은 가능한 중요한 정보를 효율적으로 전달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해당 트윗은 현재 8천여 개가 넘는 좋아요와 3천 5백 회 이상 리트윗을 기록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트윗을 본 다수의 일본 누리꾼은 "현재 한국인들은 일본 여행을 취소한다더라", "일본 역에 한글이 왜 필요한가", "한국인 관광객은 돈을 쓰지 않으니 시간 낭비다" 등의 반응으로 반한 감정을 드러냈습니다.

반면 한 누리꾼은 "이것이 정말 문제라고 생각한다면 바꾸기 위해 힘써라"라면서 "다만 일본과 한국의 갈등을 부채질하려고 이런 글을 쓰는 것이 아니길 바란다"고 댓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습니다.

한편, 지난 4월 일본 극우 성향의 작가 하쿠타 나오키도 일본 전철에 안내 표시가 한글로 표기된 사진을 리트윗하면서 "구역질 난다"는 원색적인 표현을 써 논란이 됐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트위터 'onoderamasaru'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