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日 아베, '돼지의 해' 징크스에 발목…개헌발의선 유지 실패

日 아베, '돼지의 해' 징크스에 발목…개헌발의선 유지 실패

김정기 기자 kimmy123@sbs.co.kr

작성 2019.07.22 10: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아베, 돼지의 해 징크스에 발목…개헌발의선 유지 실패
일본 여당이 참의원 선거에서 승리했지만, 개헌에 필요한 3분의 2 이상 의석은 확보하지 못하게 됐습니다.

오늘(22일) 교도통신과 NHK 등에 따르면 지난 21일 124석을 두고 열린 참의원 선거에서 여권은 집권 자민당 57석, 연립여당인 공명당 14석 등 총 71석을 얻은 것으로 최종 집계됐습니다.

여기에 이들 2개 정당이 기존에 갖고 있던 의석 70석을 더하면 모두 141석으로, 전체 참의원 의석 245석의 절반을 넘어섰습니다.

그러나 아베 신조 총리가 추진하는 개헌을 하려면 전체 의석의 3분의 2인 164석이 필요합니다.

여당 외에 개헌 세력으로 거론되는 일본유신회와 무소속까지 모두 포함해도 개헌발의 가능 의석 수에 4석이 부족한 160석에 그치게 됐습니다.

선거 결과를 두고 이번에 여당에 맞서기 위해 전국 32개의 '1인 선거구'에서 후보를 단일화한 야권은 10석을 획득해 일정한 성과를 얻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아사히신문은 입헌민주당을 비롯한 4개 야당이 개헌 세력의 3분의 2 의석 확보를 저지하는 데 성공했다고 분석했습니다.

도쿄신문은 이 때문에 아베 총리가 목표로 했던 2020년 개헌 추진은 어렵게 됐다고 지적했습니다.

선거 투표율은 총무성 집계 결과 48.8%로, 3년 전인 2016년의 참의원 선거 때의 54.7%보다 5.9%포인트 낮아졌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