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日 여당 등 개헌 세력, 참의원 선거 개헌 발의선 확보 실패

日 여당 등 개헌 세력, 참의원 선거 개헌 발의선 확보 실패

정동연 기자

작성 2019.07.22 08: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여당 등 개헌 세력, 참의원 선거 개헌 발의선 확보 실패
아베 신조 총리가 이끄는 일본 집권 자민당이 공명당과 함께 어제(21일) 치른 제25회 참의원 선거에서 전체 의석의 과반을 확보했습니다.

그러나 여당 등 개헌 세력은 이번 선거의 최대 쟁점이었던 개헌 발의선을 유지하는 데 실패했습니다.

이에 따라 향후 3년간은 자위대를 헌법 9조에 담는 방향의 개헌 추진이 사실상 어려워지게 됐습니다.

아사히신문의 집계에 따르면 신규 의석 가운데 자민당이 57석, 공명당이 14석 등 두 집권 정당이 71석을 얻었습니다.

이에 따라 기존 의석 70석을 가진 두 여당은 의석을 합쳐 절반이 넘는 의석을 유지하게 됐습니다.

자민당 총재인 아베 총리는 이번 선거의 승패 기준을 보수적으로 잡아 53석 이상만 얻으면 되는 여당 과반 의석 확보로 제시해 목표는 무난히 달성한 셈이 됐습니다.

하지만 자민당 의석수는 압승을 거뒀던 6년 전에 비해서는 감소했습니다.

당시 선거에서 자민당은 66석을 얻어 단독으로 선거 대상 121개 의석의 과반을 확보했었습니다.

일본유신회 등을 포함한 개헌 세력이 이번에 확보한 의석은 81석에 머물렀습니다.

이로써 기존 의석을 포함한 개헌 세력이 얻은 의석은 160석으로 개헌안 발의선에 4석이 부족해 개헌 발의선 확보에 실패했습니다.

참의원의 개헌안 발의선은 3분의 2인 164석입니다.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은 17석, 국민민주당은 6석, 공산당은 7석, 신생정당 '레이와신센구미'는 2석을 각각 얻은 상태입니다.

무소속이 확보한 의석은 10석으로 파악됐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번 참의원 선거를 자위대 근거 조항을 헌법에 담는 개헌 추진에 대한 유권자 평가로 규정하고 개헌의 당위성을 주장하는 선거운동에 집중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국가 간 분쟁 해결 수단으로 전쟁과 무력행사를 영구 포기한다고 규정한 헌법 9조에 자위대 근거 조항을 추가하는 개헌을 추진해 왔습니다.

개헌 국민투표 발의는 중의원과 참의원에서 모두 3분의 2 이상의 지지를 얻어야 가능합니다.

중의원에서는 현재 전체 465석 중 자민당, 공명당 두 여당이 314석을 갖고 있어 개헌안 발의가 가능한 상황입니다.

아베 총리는 어제 밤 헌법 개정 논의에 대해 "건설적인 논의를 전개하고 싶다"며 "다른 당과 무소속 의원들과도 진지하게 논의를 진행하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무소속 의원들에 기대어 개헌을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친 것입니다.

개헌 세력이 개헌 발의선을 확보하지 못함에 따라 여권은 과반을 확보하고도 선거에서 이기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양원제를 채택한 일본에서 상원에 해당하는 참의원 의원 임기는 6년이고, 3년마다 절반을 바꿉니다.

작년 선거법 개정에 따른 의석 조정으로 참의원 정원이 242석에서 248석으로 6석 늘어났으나, 이번에는 정원의 절반인 124명을 선출해 향후 3년간 참의원은 245명 체제로 운영됩니다.

이번 선거 전까지 참의원에서 집권 정파인 자민당과 공명당이 일본유신회 등 다른 개헌 지지 세력과 함께 개헌 발의 가능선인 3분의 2 이상 의석을 확보하고 있었습니다.

2017년 10월 중의원 선거 이후 1년 9개월 만에 치러지는 이번 참의원 선거에서 자민당을 중심으로 한 개헌 세력이 3분의 2 이상 의석을 유지할지가 최대 관심사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