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대사관 앞 1천 명 모여 "NO 아베! 보복 철회하라"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19.07.20 20:45 수정 2019.07.20 22: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본 경제 보복을 비판하는 우리 국민들의 반발이 거셉니다. 주말인 오늘(20일) 저녁에도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는 시민 1천여 명이 모여서 촛불 집회를 열었습니다.

백운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 시민들 손에는 일장기 문안에 'NO 아베'라고 적은 손팻말과 함께 촛불이 들렸습니다.

[아베 정권 규탄한다! 아베 정권 규탄한다!]

오늘 저녁 6시쯤 101개 단체 1천여 명의 시민이 주한 일본대사관 평화의 소녀상 주변에 모여 경제보복에 나선 일본과 아베 총리에 대한 날 선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김민웅/경희대학교 미래문명원 교수 : 불법행위를 불법이라고 인정하게 만드는 것, 불법행위에 대해서 배상하게 만드는 것, 이게 우리가 해야 할 일입니다.]

집회 참가자들은 일본이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사죄하고 합당한 배상을 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또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컸습니다.

[김종훈/민중당 국회의원 : 대부업의 거의 전부는 일본 돈입니다. (우리 서민 돈을) 수탈해 가고 있는 것이 저 일본입니다, 여러분.]

우리 정부를 향해서는 한일 군사정보 보호협정 파기 등 단호한 대응을 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또 위안부 합의 때 받은 10억 엔도 반환해 합의 파기를 확실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참가자들은 머리 위로 대형 욱일기를 펼쳐 찢는 퍼포먼스로 집회를 마무리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태훈, 영상편집 : 원형희)

▶ 日 추가 보복 검토…내일(21일) 선거 이기면 '개헌 추진'
▶ 일본 여행 갔다고 '공개 망신'…"성숙한 불매운동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