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풍 불길' 속 닫힌 옥상, 피해 키웠다…日 '수사 본격화'

SBS 뉴스

작성 2019.07.20 16:20 수정 2019.07.20 17: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앵커>

어제(18일) 일본 교토에서 일어난 유명 애니메이션 제작사 건물 화재로 지금까지 33명이 숨졌습니다. 불을 지르고 붙잡힌 40대 남성은 '내 소설을 표절해서 그랬다'고 말했습니다.

도쿄 성회용 특파원입니다.

<기사 내용>

일본 내 손꼽혔던 중견 애니메이션 제작업체는 하루 만에 처참한 모습으로 변했습니다.

33명이 숨졌고 36명이 중경상을 입었습니다.

1층에서 방화로 시작된 불은 건물 한가운데 나선형 계단이 굴뚝 역할을 하는 바람에 순식간에 3층까지 퍼졌습니다.

불길이 폭풍처럼 번지는 폭연 현상이 생긴 것입니다.

또 애니메이션 제작 업체여서 좁은 책상이 다닥다닥 붙어 있었고 종이가 많았던 것도 불길을 빠르게 확산시킨 요인이었습니다.

옥상 문을 열지 못했던 게 피해를 키웠습니다.

사망자 가운데 19명이 옥상 문 바로 앞 계단에서 발견됐습니다.

중상을 입은 용의자, 일본인 41살 아오바 신지는 경찰에 검거될 때 "내 소설을 훔쳐서 그랬다"고 말했습니다.

[방화 피해 업체 대표 : 작품을 만들 때마다 살해 예고 비슷한 협박이 있었습니다.]

방화 현장에는 시민들의 애도가 이어졌습니다.

[현장 조문 시민 : 성의 있고 섬세한 작품을 만드는 곳이어서 좋아했습니다.]

세계 각국의 애니메이션 팬들도 희생자들 명복을 비는 메시지를 보내오고 있습니다.

일본 경찰은 1백여 명 규모의 대규모 수사본부를 설치하고 방화 동기 등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습니다.

(영상취재 : 한철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