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태풍 직접 영향권 든 제주…곳곳에 비 피해 속출

태풍 직접 영향권 든 제주…곳곳에 비 피해 속출

JIBS 구혜희 기자

작성 2019.07.19 23: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태풍 다나스는 지금 제주에 바짝 다가섰습니다.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면서 제주는 비와 바람이 점차 더 거세지고 있습니다. 제주로 가보겠습니다.

구혜희 기자, 비바람이 저녁 8시에 본 것보다 훨씬 심해지고 있는 것 같군요.

<기자>

지금 제가 서 있는 이곳 서귀포시 성산항의 경우 시시각각 상황이 급변하고 있습니다.

조금 전까지만 해도 이렇게 거세게 바람이 불지는 않았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강한 비바람이 몰아치면서 태풍이 근접했음을 볼 수 있습니다.

현재 제5호 태풍 다나스는 중심기압 990hPa, 시속 30km의 속도로 제주에 바짝 다가서고 있는데, 현재 위치는 서귀포 서남서쪽 약 240km에서 접근하고 있습니다.

제주는 현재 저녁에 전역이 태풍의 반경에 든 만큼 직접적인 영향을 받고 있는 상황입니다.

많은 비를 동반한 태풍 다나스는 제주 전역에 물 폭탄을 쏟아붓고 있습니다.

산간지역에 내린 비의 양이 600mm의 양을 벌써 넘었고, 많은 곳은 시간당 70mm 넘게 비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비 피해도 속출하고 있는데, 저지대 주택과 도로가 침수되는 등 벌써 100건이 넘는 피해가 접수됐습니다.

도내 항·포구에는 1천800여 척의 어선이 피항한 상태입니다.

제주를 잇는 항해길과 바닷길은 모두 발이 묶였습니다. 특히 제주를 오가는 항공편 300여 편이 넘게 결항이 되거나 지연되는 등 운항에 차질을 빚었습니다.

태풍은 내일 새벽 제주 서쪽 약 120km 부근까지 초 근접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최대 고비를 맞을 전망입니다.

제주자치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비상 3단계를 가동하고 저지대 주택과 농경지 침수에 대비를 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