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 대사 말 자르고 "한국 무례하다"…고노의 외교 결례

고노, 면담 직후 자랑하듯 회견…의도적 '강경 외교'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19.07.19 20:30 수정 2019.07.19 2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를 중재위원회에서 풀자는 일본 제안을 우리 정부가 거부하자 오늘(19일) 고노 일본 외상이 남관표 주일본 대사를 불러 항의했습니다. 그런데 고노 외상은 남 대사의 말을 중간에 끊고 한국이 무례하다는 말까지 하는 외교적으로 무례한 행동을 했습니다.

먼저 유성재 특파원 리포트 보시고 도쿄 연결해서 이렇게 나오는 일본의 의도 짚어보겠습니다.

<기자>

오늘 오전 10시 도쿄 한복판 외무성으로 남관표 주일대사가 초치됐습니다.

예고된 불편한 자리, 고노 외무상이 곧바로 포문을 엽니다.

[고노/일본 외무상 : 청구권 협정에 기초한 중재를 실시할 수 없게 된 것은 상당히 유감입니다.]

한국 정부가 2차 세계대전 이후의 국제 질서를 뒤엎고 있다고도 말했습니다.

남관표 대사가 반박에 나섰습니다.

강제 징용 배상 판결은 민사 사안으로 아직 어떻게 해결될지 알 수 없다고 전제한 뒤 양국 관계를 해치지 않고 소송이 종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남관표/주일 한국대사 : 이 방안을 토대로 더 나은 해결책을 마련하기 위해 일측이 함께 지혜를 모아나가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 발언이 통역되는 도중에 고노 외상이 돌연 남 대사의 말을 끊었습니다.

[고노/일본 외무상 : 잠깐만요. 한국 측의 제안은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양측이 한 차례씩 발언한 뒤 면담을 비공개 전환하기로 한 사전 약속을 깨는 결례를 범한 겁니다.

'무례' 같은 외교적 금기 표현도 서슴지 않았습니다.

[고노/일본 외무상 : (한국 측 제안이) 국제법 위반 상태를 시정하는 해결 방안이 될 수 없다는 것은 이미 한국 측에 전달했습니다. 그걸 모르는 척하면서 제안하시는 것은 극히 무례합니다.]

면박은 기자들이 퇴장할 때까지 이어졌습니다.

[고노/일본 외무상 : 구 한반도 출신 노동자(강제징용 피해자)의 문제를 다른 문제와 연계시키는 것은 중단하기 바랍니다. 그렇게 하면 한국 여론에 이상한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우리 정부는 고노 외상의 말 끊기 행동이야말로 무례했다고 보며 이에 대해 유감의 뜻을 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유성재 특파원, 방금 보신 대로 상대의 말을 도중에 끊고 무례하다, 이런 표현을 쓰는 게 외교 현장에서는 거의 볼 수 없는 일인데, 아무래도 일본이 의도한 게 있다고 봐야겠죠?

<기자>

면담이 끝난 뒤 고노 외상이 바로 기자회견을 했는데, 이때 상황에 대해 마치 자랑하듯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고노/일본 외무상 : 한국 측에서 문제를 혼동하는 듯한 발언이 있었지만, 혼동이 없도록 제대로 한국 국내에 설명하고 싶었습니다.]

강제징용 배상과 수출 규제는 전혀 관계가 없다, 이게 일본 정부가 줄기차게 주장하는 내용이죠.

남 대사를 부른 김에 이 점을 강하게 부각해서 한국의 반일 여론을 견제하려는 의도로 보입니다.

또 일본 국내를 향한 메시지도 있습니다.

외교 결례라는 지적이 나오더라도 정부가 이렇게 강하게 설명하고 있다는 겁니다.

일본 보수 언론들도 고노 외상의 어조에 강한 기운, 결기가 느껴졌다, 이런 식으로 오늘 면담 소식을 전했습니다.

<앵커>

그럼 일본 정부, 앞으로는 어떻게 나오겠다는 건가요?

<기자>

일본 정부는 고노 외상 명의로 제3국 중재위 무산에 대한 담화도 발표했습니다.

그런데 여기에도 향후 대응과 관련해서는 '필요한 조치를 강구하겠다'는 애매한 표현만 나왔습니다.

세코 경제산업상, 요즘 SNS 하느라 바쁘죠.

어젯밤 늦게 이번 수출규제 상황을 다시 정리하겠다면서 장문의 트윗을 올렸는데, 요지는 한국과의 신뢰 관계가 훼손된 게 수출규제의 핵심이라는 겁니다.

그러면서 1주일 전 당국 간 실무협의에서 규제조치 철회를 확실하게 요청했다는 우리 당국자들의 기자회견을 또 걸고넘어졌습니다.

우리 측의 반박이 한국을 신뢰할 수 없는 또 다른 증거다, 이렇게 올린 겁니다.

모레 참의원 선거 이후 적어도 다음 주 수요일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빼는 의견 수렴 시한까지는 이런 한국 때리기가 계속될 것 같습니다.

(영상취재 : 문현진, 영상편집 : 박정삼)

▶ 日 속셈은 '관계 재정립'…정부, '안보 카드' 맞대응 검토
▶ 지금 '한일 정보보호협정' 거론한 이유와 전망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