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직접 영향권' 제주 긴장 고조…내일까지 최대 500㎜

JIBS 구혜희 기자

작성 2019.07.19 17:15 수정 2019.07.19 17: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상하고 있는 태풍 '다나스'의 기세가 매섭습니다. 오늘(19일) 밤부터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되는 제주는 지금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JIBS 구혜희 기자, 지금 상황이 어떻습니까?

<기자>

네, 저는 지금 서귀포시 성산항에 나와 있습니다.

조금 전까지만 해도 빗줄기가 아주 거세게 쏟아졌는데요, 지금은 다소 약해진 모습입니다.

하지만 제주 동부지역에 강수량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긴장감은 갈수록 고조되고 있습니다.

제5호 태풍 다나스는 현재 중심기압 990헥토파스칼, 시속 22킬로미터의 속도로 중국 상하이 동쪽 해상에서 접근하고 있습니다.

이대로라면 오늘 밤부터 제주는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됩니다.

태풍 다나스는 제주전역에 시간당 최고 50밀리미터가 넘는 많은 비를 뿌리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한라산에는 400밀리미터가 넘는 폭우가 내렸고, 제주 대부분의 지역에서 100밀리미터가 넘는 강수량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새벽부터 쏟아진 물폭탄으로 인해 피해도 속출했습니다.

제주 시내 한 숙박업소 지하가 한때 침수되는 등 곳곳에 40여 건의 태풍 피해가 접수됐고, 날이 저물수록 피해는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태풍 예비특보가 내려지면서 도내 항포구에는 1천 800여 척의 어선이 피항해 있습니다.

항공편 운항에도 점차 차질이 생기고 있어 오후 들어 100여 편이 넘는 항공기가 결항되거나 지연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내일 밤까지 최대 500밀리미터가 넘는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제주 자치도 재난안전대책본부도 태풍 다나스를 대비해 비상 2단계로 격상하고 예찰 활동을 강화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