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은석 법무연수원장 사의…검찰 고위 간부 중 10번째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19.07.19 11: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조은석(54·사법연수원 19기) 법무연수원장이 오늘(19일)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고검장급인 조 원장은 윤석열(59·23기) 차기 검찰총장의 연수원 4년 선배입니다.

조 원장의 사의 표명에 따라 사퇴 의사를 밝힌 검사장급 이상 간부는 10명으로 늘었습니다.

조 원장은 오늘 오전 검찰 내부통신망 '이프로스'에 글을 올려 "비록 검찰을 떠나지만, 제 마음의 고향은 언제나 검찰일 것"이라고 소회를 밝혔습니다.

조 원장은 "검찰의 여건과 사회적 환경은 녹록지 않지만, 국민이 검찰에 요구하는 범죄대응의 책무와 사명은 변함없이 무겁고 확고하다"며 "언제, 어디서나 여러분의 건투를 응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전남 장성 출신인 조 원장은 고려대 법대를 졸업하고 1993년 수원지검 성남지청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대검찰청 범죄정보 1·2담당관과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장, 대검 대변인, 청주지검장, 서울고검장 등으로 일했습니다.

2014년 대검 형사부장으로 근무하면서 세월호 참사 당시 해양경찰의 부실구조 혐의 수사를 지휘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