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제주·남해안 요란한 비…서울 '34도' 폭염 계속

SBS 뉴스

작성 2019.07.19 08:05 수정 2019.07.19 08: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태풍 다나스는 현재는 약한 소형급의 태풍이지만 내일(20일) 아침 제주 서귀포 북서쪽 해상을 지나서 내일 낮에는 전남 해남 부근에 상륙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후로는 우리나라 남부 내륙을 관통한 뒤에 내일 밤에는 포항 앞바다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을 하고 있습니다.

지금 서울은 별다른 비 소식 없이 잠잠하지만 남해안과 제주를 중심으로는 천둥, 번개를 동반한 요란한 비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제주에는 호우경보가 발효 중이고요. 경남 창원과 거제, 통영으로도 호우경보가 확대된 상태입니다.

장맛비에다가 태풍까지 겹치면서 제주 산지에는 700mm가 넘는 이례적인 폭우가 쏟아지겠고요.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에도 많게는 500mm 이상, 그 밖의 남부 곳곳으로도 200mm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리겠습니다.

반면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을 아직 받고 있지 않는 서울은 폭염이 이어지면서 오늘 34도까지 오르겠고요. 부산과 울산은 26도에 머물겠습니다.

(전소영 기상캐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