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日 불화수소, 국산 대체 쉽지 않아…시간 더 필요"

노동규 기자 laborstar@sbs.co.kr

작성 2019.07.19 07:21 수정 2019.07.19 08: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삼성과 함께 일본 수출규제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고 있는 SK의 최태원 회장이 이번 사태 이후 처음으로 의견을 밝혔습니다. 일본산 고순도 불화수소를 국산으로 대체하기에는 아직 품질 문제가 있다면서 대체 공급선 확보가 쉽지 않은 상황임을 내비쳤습니다.

노동규 기자입니다.

<기자>

제주에서 열린 대한상공회의소 포럼에서 강연한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반도체 공정의 필수 소재인 고순도 불화수소의 국산 대체는 쉽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최태원/SK그룹 회장 : 품질의 문제고. 어디에 얼마만큼 쓸 수 있고, 순도가 얼마냐. 분자의 크기나 액이 다 다릅니다. 거기 공정에 맞는 불화수소가 하나씩 나와야 하는데 아직은 그 정도까지 디테일은 못 들어간 거죠.]

최 회장은 또 일본 아닌 다른 국가의 불화수소를 테스트 중이지만 시간이 더 필요한 상황임을 내비쳤습니다.

[최태원/SK그룹 회장 : 하루아침에 뚝딱 하고 나오는 게 대책은 아니라고 생각하니까, 천천히 하나씩 가면서 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최태원 회장은 현 상황에서 기업의 해법은 각자 맡은 바를 천천히 잘 해나가는 것뿐이라며, 필요하다면 직접 일본을 찾아 상생할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습니다.

삼성은 모든 협력사들에게 일본의 수출규제 확대가 예상되는 광복절 이전까지 일본산 소재 부품을 최대한 확보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체 공급선을 찾는 작업과 함께 사태의 장기화에 대비하려는 것으로 풀이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