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수출 규제 北 언급, 日의 간특한 술수"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9.07.18 20: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북한 "수출 규제 北 언급, 日의 간특한 술수"
북한은 일본이 남측에 대한 수출 규제 이유로 자신들을 언급한 것은 경제 보복을 정당화하기 위한 간특한 술수라고 비난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논평 형식을 통해 반도체 핵심소재가 남측을 거쳐 북으로 들어갈 수 있다는 일본의 주장을 언급하면서 이는 당치 않은 구실이라고 반발했습니다.

통신은 그러면서 일본의 이런 행위는 북한에 대한 적대시정책의 발로이고 용납하지 못할 정치적 도발이라고 규정했습니다.

통신은 일본이 민족에 죄악을 저지르고도 망언과 망동을 일삼고 경제 보복까지 감행하며 파렴치하게 놀아대고 있다면서, 일본은 자신의 처지를 똑바로 알고 과거 청산부터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최근 평화 기류가 도래한 북미, 남북 관계에 일본이 장애를 만들고 있다면서 심사가 뒤틀리면 서슴없이 물고 늘어지는 행위는 절대 신뢰할 수 없는 일본의 실체를 국제사회에 다시 한번 각인시키고 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