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보복' 초당적 대응 논의…비상협력기구 설치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9.07.18 21:02 수정 2019.07.18 21: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오늘(18일) 청와대에서 만나 일본의 수출규제 대응 방안을 함께 논의했습니다. 일본 정부에 보복 조치를 철회하라고 한목소리로 촉구하는 한편, 범국가적 차원의 대응을 위해서 비상협력기구를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먼저 정윤식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에서 만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1년 4개월 만의 회동입니다.

밝은 표정으로 악수를 나눈 뒤, 3시간 동안 대화를 이어갔습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수출 제한 조치 등에 대한 초당적 대응을 당부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초당적으로 합의를 이루고 공동대응하는 그런 모습을 보여 드린다면 아마 국민들께서 매우 든든해 하시리라고 생각합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추경을 강조했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추경안을 빨리 통과시키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지금 추경안에는통과되지 않으면 여러 가지 어려운 점들이 많이 있습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일본 보복 조치가 철회돼야 한다면서도, 한일 정상회담 등 외교적 해법을 우선하라고 제안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말과 감정만으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습니다. 양국 정상 간에 해결하셔야 된다.]

반면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한일 군사정보보호 협정 파기 같은 강경 대응 검토를 주문했고, 바른미래당 손학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비상기구 설치와 여당의 양보를 통한 협치를 강조했습니다.

회담 직후 나온 공동발표문에는 일본 수출규제는 자유무역 질서에 위배되는 명백한 경제 보복으로 즉시 철회돼야 하며, 화이트리스트 배제 같은 추가조치는 한일 관계와 동북아 안보 협력을 저해한다는 경고가 담겼습니다.

정부의 적극적인 외교적 노력을 강조하면서, 범국가적 차원의 비상협력기구를 설치,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소재와 부품 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정부와 정치권이 함께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병주·하 륭, 영상편집 : 정성훈)   

▶ '특사 · 회담' 필요성만 공감…정치적 대타협은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