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靑-5당 대표 회동' 초당적 대응 공감대…5당 대표 주요 발언

장민성 기자 ms@sbs.co.kr

작성 2019.07.18 19: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와의 회동에서 각 당 대표들은 일본의 수출 제한 조치에 대응하기 위한 초당적 협력의 필요성에 대체적으로 공감하면서도 구체적인 대응 방안에 대해서는 이견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먼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가장 중요하고 핵심적인 것은 양국 정상 간에 해결해야 한다"면서 "조속히 한일 정상회담을 추진해 양국 정상이 마주 앉아야 한다"며 '톱다운 방식'을 강조했습니다.

황 대표는 대일 특사 파견과 함께 "사태를 원만히 풀기 위해 미국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미국이 우리 입장을 지지할 수 있게 대미 고위급 특사 파견 등 적극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과정을 통해 한미일 공조가 복원되는 결과가 만들어져야 지속 가능하고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대책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황 대표는 "8개월간 일본 문제 경고가 있었음에도 무시하고 대비하지 못한 것은 명백한 잘못"이라며 "외교라인 누구도 일본 경제보복을 예측 못 했는데 대통령께서 외교·안보라인을 엄중히 문책·경질하는 게 국민을 안심시키는 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이낙연 총리 같은 전문성과 권위 있는 특사를 보내 현안 해결에 물꼬를 터 달라"고 말했고, 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정부 특사와 함께 민간 특사가 필요하다"며 "(과거) 김대중·오부치 선언을 기획했던 최상용 전 주일대사 같은 분이 필요하다"고 언급했습니다.

정의당 심 대표는 이에 대해 "특사 파견을 반대하진 않는다"면서도 "최소한 상호 교환이 전제될 때 신중한 검토가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 경제 전쟁이 제가 보기엔 쉽게 안 끝난다. 어차피 한 번 건너야 할 강이고 넘어야 할 산"이라며 "기업도 노력하고 정부도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이럴 때일수록 초당적 대응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5당 대표의 주요 발언, SBS 뉴스에서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영상취재 : 유동혁·신동환, 영상편집 : 문지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