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강지환 검찰 송치…마약 의혹 묻자 '침묵'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07.18 10: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 및 추행한 혐의로 구속된 배우 겸 탤런트 강지환(본명 조태규·42) 씨가 18일 검찰로 넘겨졌습니다.

강지환은 이날 오전 10시쯤 경기 성남시 분당경찰서 유치장에서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으로 이송됐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과 광주경찰서는 깅지환에 대해 성폭력범죄의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준강간 등 혐의) 등으로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검은색 모자와 마스크를 쓰고 얼굴을 가린 강지환은 강지환은 "피해자들에게 할 말 없느냐" "뒤늦게 모든 혐의 인정한 이유가 무엇이냐" "마약 의혹도 나왔는데 한마디 해달라" 등을 묻는 취재진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은 채 호송차에 올라탔습니다.

강 씨는 지난 9일 A 씨와 B 씨 등 자신의 촬영을 돕는 외주 스태프 여성 2명과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 씨를 성폭행하고 B 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그는 소속사 직원, 스태프들과 자택에서 회식한 뒤 A 씨 등만 남은 상태에서 2차 술자리를 갖고선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사건 당일 신고를 받고 출동해 강 씨를 긴급체포했고 사흘 뒤 구속했습니다.

강 씨는 체포된 직후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혐의를 부인했지만 구속된 뒤 "잘못했다. 피해자들에게 미안하다"며 혐의를 모두 인정했습니다.

경찰은 또 사건 당일 현장에 도착했을 때 강지환이 노래방 기계를 틀어놓고 노래를 부르는 등 이상행동을 보여 마약 투약도 의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강지환의 마약 검사를 의뢰하고, 정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준강간 등 혐의로 검찰로 송치되는 강지환, SBS 뉴스에서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영상취재 : 김명구, 영상편집 : 이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