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개월 된 친아들 아파트 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30대 여성 검거

홍순준 기자 kohsj@sbs.co.kr

작성 2019.07.18 09:07 수정 2019.07.18 14: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9개월 된 친아들 아파트 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30대 여성 검거
아기가 칭얼된 것을 이유로 동거 중이던 남자친구와 다툰 30대 여성이 9개월 된 아들을 5층 밖으로 던져 숨지게 했습니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36살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A씨는 오늘(18일) 오전 6시 20분쯤 광주 서구 한 아파트 5층 복도에서 동거남 47살 B씨 사이에서 낳은 9개월 된 아기를 아래로 던져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지적 장애가 있는 A씨는 칭얼대는 아기를 달래주지 않는다는 B씨의 투덜거림에 말다툼을 벌였습니다.

말다툼 끝에 A씨는 우는 아기를 달래기 위해 아기를 데리고 밖으로 나갔다가 돌아왔지만 최근 자신이 바꿔놓은 출입문 비밀번호를 기억해 내지 못해 집으로 들어가지 못했습니다.

A씨는 수차례 초인종을 누르거나 문을 두드렸지만 청각 장애가 있던 B씨는 보청기를 빼고 잠을 자고 있어 이 소리를 듣지 못했습니다.

결국 1시간 20여 분 동안 밖에서 서성이던 A씨는 화가 나 아들을 창밖으로 던졌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기를 안고 돌아다니던 A씨가 불과 몇분 사이에 아기를 데리고 있지 않은 모습을 본 이웃 주민은 A씨에게 아이의 행방을 물었고, A씨는 밖으로 던져버렸다고 말했습니다.

A씨는 곧 정신을 차린 것처럼 1층으로 다시 내려가 아기를 데리고 돌아왔지만 별다른 응급조치는 하지 않았고, 주민 신고로 119 구급대가 도착해 아기를 병원으로 후송했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A씨는 지적 장애를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기는 지난해 11월 두 사람 사이에서 태어났지만 혼인 신고를 하지 않은 사실혼 관계였던 탓에 B씨의 혼외자로 입적돼 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두 사람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