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한 정서 부추겨"…靑, 조선·중앙일보 기사 비판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9.07.18 07:23 수정 2019.07.18 08: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본과의 강 대 강 대치 속에 우리 정부는 어제(17일) 외신들을 상대로 간담회를 열고 국제 여론전을 강화하고 나섰습니다. 또,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일본판 기사에 대해서는 일본 내 혐한 정서를 부추긴다며 이례적으로 공개 비판했습니다.

보도에 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 언론을 포함해 외신 기자 40여 명이 참석한 간담회에서 정부 고위 관계자는 자유무역의 가장 큰 수혜국, 일본이 그 원칙을 깨면 되겠느냐고 비판했습니다.

특히 한국 반도체 산업을 겨냥한 건 "글로벌 기업인 애플과 아마존, 소니를 비롯해 세계 소비자 수십억 명에게 부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청와대는 조선, 중앙일보의 일본판 기사를 이례적으로 공개 비판했습니다.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에 투자를 기대하나, 닥치고 반일이라는 우민화 정책 등의 기사가 일본의 혐한 정서를 부추기는 내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고민정/청와대 대변인 : 이것이 진정 우리 국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습니다.]

이번 사태를 단순히 과거사 문제에 대한 일본의 보복이 아니라, 한국 정권 흔들기로 규정하고 모든 역량을 집중해 한 목소리를 낼 때라는 판단 때문으로 보입니다.

한일 대치 속에 방한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우리 당국자들을 잇따라 만난 뒤 동맹인 만큼 미국은 한미 관련 모든 이슈에 관여할 거라고 말했습니다.

한쪽 편을 들기는 어렵지만 상황이 더 악화되거나 한미일 안보협력으로까지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관리해나가겠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