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오늘 '제3국 중재위' 시한…추가 수출규제 조치 예상

성회용 기자 ares@sbs.co.kr

작성 2019.07.18 07:17 수정 2019.07.18 08: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8일)은 일본이 우리 정부에 강제징용 배상과 관련해 제3국 중재위원회 구성을 요구하고, 그에 대해 답을 해 달라고 한 마지막 날입니다. 청와대가 이미 그제, 응하지 않겠다는 뜻을 명확히 했는데도 일본은 굳이 오늘까지 기다려보겠다면서 오늘 이후에는 추가 대응 조치를 내놓을 수 있다는 식입니다.

도쿄에서 성회용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강제 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해 일본이 한일 청구권 협정에 따른 제3국 중재위 구성에 대한 한국 측 답변을 요구한 시한이 오늘입니다.

일본 정부는 매일 한국 측에 중재위 구성에 응하라는 말을 되풀이하고 있습니다.

[니시무라/日 관방부장관 : 한국에 (청구권) 협정상의 의무인 중재에 응하도록 요구한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습니다.]

일본 정부는 시한인 오늘이 지나면 일본 기업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모든 선택지를 시야에 넣고 대응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일단 빠르면 다음 주, 한국에서 원고 측이 자산 매각 신청에 나설지 지켜보고 움직이겠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현재는 한국에 대한 추가 수출규제 조치가 취해질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일본은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와 관련해서도 강경한 태도를 유지했습니다.

일본 언론은 우리 정부가 요구했던 수출규제 관련 한일 국장급 추가 실무 협의를 일본 정부가 거부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수출규제 주무부처인 경제산업성은 어제부터 영문 SNS를 통해 한국에 대한 규제 강화 조치를 설명하고 나섰습니다.

세계무역기구 제소를 포함한 우리 정부의 추가 조치에 대비해 국제적 여론전을 펼치려는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