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판다] 소방청, 독점 폐해 인정…"계약 전반 감사"

최고운 기자 gowoon@sbs.co.kr

작성 2019.07.17 21:00 수정 2019.07.17 21: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꼭 필요한 안전장치가 빠진 공기호흡기가 소방관들에게 지급되고, 또 그런 문제가 반복되는데도 독점 업체에 끌려다니면서 아무 조치도 하지 못한 소방 당국의 실태, 저희 끝까지판다 팀이 지난 이틀에 걸쳐 전해 드렸습니다. 그 보도가 나간 뒤에 소방청이 독점에 따른 문제점이 있었다고 인정했습니다.

최고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화염과 연기 속에서 공기가 얼마나 남아 있는지 눈으로 바로 확인할 수 있는 전방 표시장치, HUD.

[현직 소방관 : (공기) 잔량이 표시되는 거예요. 등에 불이 들어오는 거죠. (공기의) 양을 측정해 주는 거죠, 양을. (처음에 (공기가) 꽉 차 있을 때는 (표시등이) 끝까지 가고.) 그렇죠.]

소방청은 지난 2012년 이 HUD를 포함해 3가지 안전장치를 달도록 고시를 개정했지만, 막상 현장에 나가보면 이런 공기호흡기 찾기가 쉽지 않습니다.

[현직 소방관 : (안전장비 있는 공기호흡기가) 이렇게 있다는 것만 저는 그나마 알지, 일선 직원들은 아마 이걸 처음 봤을지도 몰라요.]

소방 당국이 안전장치가 빠진 사실을 알면서도 독점 업체의 제품을 구매했기 때문입니다.

[공기호흡기 제조 업체 대표 : (안전장비) 세 가지가 없으면 치명적인 결점이라고 분류를 딱 해놨습니다. 치명적 결점이 있는 제품은 앞뒤도 살펴보지도 않고 받고 돈을 내주고, 국고를 낭비하고.]

끝까지판다 팀이 지적한 공기호흡기의 독점 폐해에 대해 국회에서도 질의가 있었습니다.

[권미혁/더불어민주당 의원 (국회 행정안전위) : 월, 화 양일간 보도된 기사로 소방청이 관리를 너무 못하고 있는 거 아닌가 하는 걱정이 들어서요.]

[정문호/소방청장 : 20년간 산청이라는 기업에서 공기호흡기를 독점한 것도 사실입니다. 그러다 보니까 새로운 기업들이 끼어들기가 상당히 어려운 점이 좀 있었습니다.]

소방청은 현재 공기호흡기의 제품 기준, 그리고 일선 소방본부의 구매 절차에 문제가 있다는 점을 인정했습니다.

소방청은 이를 밝히기 위해 계약 전반에 대한 감사를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규정을 위반한 대규모 납품이 7년 넘게 이어진 이면에 업체와 소방 당국 간의 유착이 있었는지도 규명돼야 한다며 자체 감사가 아닌 감사원 감사나 수사기관의 수사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조창현·김민철, 영상편집 : 박기덕, VJ : 김준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