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한 당청…'침략' 규정, '일본어판 조선 · 중앙' 비판

'보복' 대신 '침략'으로 특위 명칭 변경

권지윤 기자 legend8169@sbs.co.kr

작성 2019.07.17 20:10 수정 2019.07.17 21: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제71주년 제헌절 저녁 8시 뉴스는 일본의 수출 규제 관련 소식부터 전해 드리겠습니다. 민주당이 이번 사태의 대응책을 논의하는 특별위원회 명칭에 보복 대신 침략이라는 단어를 새로 넣었습니다. 청와대는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일본판 기사를 거론하며 우리 국민 목소리가 맞냐고 공개 비판했습니다.

갈수록 강경해지는 청와대와 여당의 태도, 먼저 권지윤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민주당이 엿새 전 출범한 '일본경제보복대책특위' 명칭을 오늘(17일) 바꿨습니다.

보복을 빼고 침략이라는 단어를 넣었습니다.

[오기형/민주당 일본경제침략 대책특위 간사 : 기존의 경제보복대책에서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로 명칭을 변경했습니다. 상황을 좀 더 심각하게 인식하고, 초당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는 이유 때문입니다.)]

이번 사태를 단순히 강제징용 등 과거사 문제에 대한 일본의 보복이 아니라 한국 흔들기로 규정한 것입니다.

국제 여론전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청와대는 조선, 중앙 두 신문의 일본어판 기사를 공개 비판했습니다.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에 투자를 기대하나, 닥치고 반일이라는 우민화 정책 등 일본의 혐한 정서를 오히려 부추기는 내용이라며 우리 국민 목소리가 맞느냐고 물었습니다.

[고민정/청와대 대변인 : 이것이 진정 우리 국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한 것인지 묻고 싶습니다. 무엇이 한국과 우리 국민들을 위한 일인지 답해야 할 것입니다.]

어젯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SNS를 통해 지적한 내용인데 청와대가 이를 공식화하면서 국익 관점을 사실상 언론에도 촉구하는 모양새입니다.

여권의 이런 움직임은 지금은 모든 역량을 집중해 한목소리를 낼 때라는 판단 때문으로 풀이되는데, 야당에서는 지나치게 감정적이라는 비판도 나옵니다.

[나경원/한국당 원내대표 : 일본의 통상 보복에 대해서도 진지하고 정말 치밀한 외교적인 접근보다는 반일 감정에만 편승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국회 일본 규탄 결의안도 여당은 오늘 상임위에서 처리하자며 속도감 있는 초당적 대응을 주문했지만, 한국당과 입장차로 통과되지 못했습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이병주, 영상편집 : 위원양)

▶ 靑, '국제 여론전' 총력…美 "관여하겠다" 발언 의미는?
▶ 日 "중재위 제안 계속"…영문 SNS엔 '수출 규제' 설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