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료 4분 16초 전 "와!"…女 수구 역사적 첫 골에 '눈물바다'

주영민 기자 naga@sbs.co.kr

작성 2019.07.17 07: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광주세계수영선수권에서 한국 여자 수구 대표팀이 역사적인 첫 골을 뽑았습니다. 대회 직전 급조된 우리 대표팀은 비록 강호 러시아에 크게 졌지만, 감격적인 1호 골에 눈물을 흘렸습니다.

주영민 기자입니다.

<기자>

선수들은 각오를 다지고 힘차게 물속으로 뛰어들었습니다.

체격도, 기량도 월등한 러시아에 초반부터 소나기 골을 허용했지만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몸을 사리지 않고 부딪치며 기회만 나면 슈팅을 날렸습니다.

연속해서 골대를 맞히며 애태우던 종료 4분 16초 전 역사를 썼습니다.

경다슬의 중거리 슛이 골망을 흔들자 감독은 만세를 불렀고 동료 선수들은 눈물을 흘렸습니다.

가슴 벅찬 첫 골에 승패를 떠나 모두가 기뻐하며 대한민국의 함성이 울려 퍼졌습니다.

[조예림/여자 수구 국가대표, 13세 : 눈 부었어. 저희가 50점까지만 먹기로 했는데, 언니도 골 넣어주시고, 30점 (실점)해 가지고…]

역사적인 골의 주인공은 골 넣는 순간을 제대로 못 봤다며,

[경다슬/여자 수구 국가대표, 17세 : 다들 '와~' 하길래, 골 넣었다고 '와~' (좋아) 하길래 나도 '와~' (했어요.) 전부다 같이 넣은 골이기 때문에 그게 더 영광이라고 생각해요.]

세리머니는 인터뷰 때 했습니다.

경영 등 다른 종목 10대 선수 위주로 한 달여 전 급하게 구성한 여자 대표팀은 첫 경기에서 헝가리에 64대 0, 대패를 당했지만 이를 계기로 더 똘똘 뭉쳐 희망을 노래했습니다.

[김민주/여자 수구 국가대표, 16세 : 진짜 하루하루 늘어가는 게 눈에 보여서 좋은 것 같아요.]

사상 첫 골로 자신감을 얻은 대표팀은 내일(18일) 캐나다와 조별리그 최종전에 나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