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으로 쓴 'KOR'…수영연맹 늑장 행정에 선수들만 '망신'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19.07.17 07: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구촌 최대의 수영 축제, 세계수영선수권 대회가 지금 우리나라 광주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대한수영연맹의 한심하기 짝이 없는 행정으로, 우리 국가대표 선수들이 제대로 된 유니폼을 지급받지 못해 국제적인 망신을 당했습니다.

보도에 하성룡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 선수들 수영모에 국가코드 'K-O-R' 이 매직펜으로 허술하게 쓰여 있습니다.

수영연맹의 안일한 행정과 무개념 때문에 벌어진 촌극입니다.

오픈 워터 종목은 영문 국가 코드를 모자 양쪽 측면에 길이 8cm 이상의 크기로 명시해야 하는데, 대한수영연맹이 규정도 모른 채 한쪽 측면에 국가 코드 대신 스폰서 로고가 새겨진 수영모를 선수들에게 지급한 것입니다.

규정 위반으로 출전 불가 사실을 통보받은 선수단은 일반 수영모를 급히 구해 경기 시작 30분 전에 매직펜으로 국가코드를 써넣은 뒤에야 가까스로 출전할 수 있었습니다.

[조재후/오픈워터 국가대표 : 이렇게 그래도 무지(무늬 없는) 수영모자 구한 것도 다행인 것 같기도 하고, 못 구하면 못 뛰는 상황이기도 하니까…]

경기중에는 모자 사이즈가 맞지 않아 이중고를 겪었습니다.

[백승호/오픈워터 국가대표 : 모자가 (사이즈가 맞지 않아서) 조금 조금씩 밀려서 올라가거든요. 저도 제 모자가 벗겨진 줄 몰랐어요.]

이 뿐만이 아닙니다.

대회 초반 유니폼 상의 뒷면에 영문 국가명 'KOREA' 대신 은색테이프를 붙이고 경기에 나서는 촌극도 벌어졌습니다.

국가대표 유니폼이 제때 지급되지 않아 용품업체 로고를 테이프로 가린 건데, 수영연맹의 한심한 늑장 행정에 애먼 선수들만 망신을 당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