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日 무모한 도전, 단호히 대응"…'징용 배상 중재위' 거부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9.07.17 07: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청와대가 강제 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해 제3 국이 포함된 중재위원회를 구성하자는 일본의 제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명확히 밝혔습니다. 청와대와 여당은 어제(16일) 머리를 맞대고 단호한 대응 속에 일본의 수출 규제에 따른 피해 최소화를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하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권란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와 민주당은 연석회의를 열어 일본 보복조치에 대한 총력 대응을 다짐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국민은) 싸움은 우리가 한다라며 이러면서 일제 상품들에 대한 불매운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이 같은 우리 국민을 믿고 우리 정부는 단호하게 대처해주실 것을 (주문합니다.)]

[정의용/청와대 국가안보실장 : 한일 우호 선린관계의 근간을 흔드는 매우 심각하고 무모한 도전입니다. (일본 정부가 조치를) 철회할 때까지 단호하게 대응할 것입니다.]

청와대는 강제 징용 배상 판결 관련 분쟁을 해결하자며 제3 국을 포함한 중재위원회를 구성하자는 일본의 제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처음으로 명확하게 입장을 밝혔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일본이 일방적으로 정한 시한인 내일, 즉 18일에는 특별한 답도 하지 않을 거라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해외 순방 중인 이낙연 총리가 대일 특사 가능성을 언급했습니다.

자신의 특사 가능성은 부인했지만 제3 자의 대일 특사 가능성을 묻는 말에는 모종의 흐름이 진행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또 한국 정부가 6월에 제안한 한일 기업의 1+1 기금 조성 방안은 최종 안이 아닌 협의 대상이라며, 한일 양국이 함께 협의해보자는 취지였다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