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의 인간적 고뇌"…송강호가 말한 '나랏말싸미'의 다른 점

SBS 뉴스

작성 2019.07.16 09: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세종의 인간적 고뇌"…송강호가 말한 나랏말싸미의 다른 점
배우 송강호가 신작 '나랏말싸미'에 대해 "세종의 인간적 고뇌를 볼 수 있는 영화"라고 소개했다.

15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나랏말싸미'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송강호는 영화 '사도'의 영조에 이어 또 한 번 조선시대의 왕으로 분한 이유에 대해 캐릭터의 인간적 매력을 꼽았다.

송강호는 "세종대왕은 드라마나 영화를 통해 가장 많이 알려진 성군이다. 우리 스스로가 머릿속에 그리고 있는 '세종대왕은 이럴 것이다' 하는 게 분명히 있을 것이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오히려 저는 그런 쪽의 모습을 조금 더 배우로서, 연기자로서 창의성을 높이는 쪽으로 많은 생각을 했다"면서 "그분의 위대한 업적 중 하나가 훈민정음 창제인데 이것을 만드는 과정이나 만드는 과정 속에서 세종의 개인적인 고뇌, 군주로서의 외로움은 조명된 적이 없다. '나랏말싸미'는 처음으로 그런 부분을 부각한 영화다. 그게 우리 영화만의 특별함이다. 연기도 그런 쪽으로 많이 생각하고 임했다"라고 덧붙였다.
이미지그의 말대로 '나랏말싸미'에서는 세종이 훈민정음을 창제하기까지의 군주로서의 고난과 갈등, 외로움에 대한 부분이 심도 있게 묘사됐다. 당시 모든 신하들의 반대를 무릎 쓰고 남몰래 한글을 만드는 과정이 두 시간에 걸쳐 상세하게 그려진다. 이 과정에서 신미 스님과의 협업과 교감도 깊이 있게 다뤄졌다.

'나랏말싸미'(감독 조철현)는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오는 24일 개봉한다.

<사진 = 백승철 기자>

(SBS funE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