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최종훈, 집단 성폭행 혐의 첫 재판…혐의 부인할까?

SBS 뉴스

작성 2019.07.16 09: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준영-최종훈, 집단 성폭행 혐의 첫 재판…혐의 부인할까?
여성들을 집단으로 성폭행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과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의 첫 재판이 시작된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부장판사 강성수)는 16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준강간) 등 혐의를 받는 정준영, 최종훈 외 3명에 대한 1차 공판기일을 진행한다.

이들은 2016년 1월 강원 홍천, 3월 대구에서 집단 성폭행을 한 혐의를 받는다.

정준영은 2015~2016년께 상대방 동의 없이 촬영한 성관계 동영상이나 사진 등을 11차례 지인들에게 공유한 혐의로도 재판에 넘겨졌다.

두 사람은 지난달 열린 2차 공판준비기일에 출석해 집단 성폭행 혐의를 부인한 바 있다.

정준영은 성관계는 있었지만 합의에 의한 것이라고 주장했고, 최종훈은 "성관계 사실 자체가 없었고, 있었다고 해도 의사에 반해 한 것이라고 볼 수 없다."고 부인했다. 다만 정준영은 성관계 동영상 촬영 및 유포 혐의에 대해서는 인정했다.

(SBS funE 강경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