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직원 서빙? "손님에 따뜻한 밥 차리는 게 큰 자랑"이라는 회사

원종진 기자 bell@sbs.co.kr

작성 2019.07.15 21:40 수정 2019.07.16 20: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높으신 분들 오시면 사무실 여직원만 콕 집어 골라 음식 서빙 하라고 하는 회사.
회장님 공장 방문하면 아이돌 노래에 맞춰 춤추고 장기자랑 해야 하는 회사.

직원들이 이런 괴롭힘 그만해달라고 호소했지만 회사는 ‘손님에게 따뜻한 밥 차려주는 게 회사의 자랑’, ‘모든 게 자발적인 것이었다’는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결국 ‘직장 내 괴롭힘 신고센터’ 설치해달라고 천막 농성을 벌이고 있는 직원들.

SBS 청년 흥신소가 이 분들 사연 듣고, 회사 임원에게 찾아가봤습니다.

▷ SBS X 청년 프로젝트 페이지 바로가기

(영상취재 제일 / VJ 정영삼 / 편집 박진훈 / CG 조형우 이준호 / 취재 SBS 이슈취재팀)

▶ "원 씨, 하나 해줘야겠어!" SBS 청년 흥신소 첫 회의
▶ "선배, 저 마음에 안들죠?" 후배님의 갑질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