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의 경고…"결국 日에 더 큰 피해 돌아갈 것"

김정윤 기자 mymove@sbs.co.kr

작성 2019.07.15 20:16 수정 2019.07.15 22: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는 한국 경제 성장을 가로막겠다는 것과 다름없다면서 결국 피해는 일본에 더 크게 되돌아갈 거라며 경고라는 표현까지 썼습니다. 이번 사태 이후 대통령이 세 번째 내놓은 발언인데 갈수록 강경해지고 있습니다.

그 배경을 김정윤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문 대통령은 일본의 조치가 한국 경제 핵심 경쟁력인 반도체를 겨냥해 시작했다며 우리 경제의 성장을 막겠다는 의도라고 규정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우리 경제가 한 단계 높은 성장을 도모하는 시기에 우리 경제의 성장을 가로막고 나선 것이나 다름없습니다.]

그러나 이는 국제 분업 체계를 깨뜨려 결국, 일본에게 부메랑이 될 거라고 경고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수입처를 다변화하거나 국산화의 길을 걸어갈 겁니다. 결국에는 일본 경제에 더 큰 피해가 갈 것임을 경고해 둡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국민 담화'까지 검토했을 만큼 국가적 위기 상황으로 인식하고 실시간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는데, 일본의 보복 조치가 한일 관계를 근본적으로 바꾸려는 전략적 행위라는 인식 아래, 청와대도 전면적 대응에 나선 것으로 해석됩니다.

문 대통령은 실제 일본이 대북제재 위반 의혹을 들고나온 것에는 우리 정부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는 강한 표현을 쓰기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 발언은 일주일 새 "우리 기업에 실제 피해 생기면 대응하겠다" "더 이상 막다른 길로 가지 않기를 바란다"에 이어, "일본 정부에 경고한다"까지 갈수록 수위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렇게 대응 수위가 높아지면서 18일까지 3국 중재안에 대한 한국 입장을 달라는 일본 정부의 요구를 청와대가 수용하지 않을 거라는 관측이 나오는데, 청와대는 아직 공식 방침을 밝히지 않은 채 양자가 외교적으로 해결하는 것이 현명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박승원·유동혁, 영상편집 : 채철호)

▶ 韓 반도체 기업 주가는 ↑, 日 소재 수출기업 주가는 ↓
▶ [도쿄 연결] '文 경고' 日 비중 있게 보도…아베 지지율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