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5당, 청와대-대표 회동 실무협의…18일 개최 가닥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9.07.15 18: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여야 5당은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대표 회동의 일정과 의제 등을 논의하기 위한 실무 협의를 시작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여야 5당의 사무총장들은 오늘(15일) 오후 국회에서 만나 회동과 관련한 세부 사항을 조율에 나섰습니다.

여야 5당은 회동 일정과 관련해 18일 개최에 공감대를 이뤘습니다.

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은 비공개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의 일정을 확인해야 하지만, 5당 대표들 입장에서는 18일 정도가 제일 낫다"고 설명했습니다.

윤 사무총장은 "일본 무역보복 문제에 대한 대책을 주 의제로 논의하자고 하는 데에는 크게 이견이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당 박맹우 사무총장도 "목요일 정도면 좋겠다고 얘기가 됐다"며 "일본 경제보복에 대한 문제가 주된 주제가 될 것이며, 국정 전반에 대해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여야 5당 사무총장들은 내일 오전 다시 모여 일정과 의제를 확정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오늘 오전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문 대통령과 어떤 형태의 회동에도 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 청와대 회동은 급물살을 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