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윤모 "日 부품 본질적 문제 부딪혀…이번 기회 제대로 독립"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19.07.15 17:28 수정 2019.07.15 19: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성윤모 "日 부품 본질적 문제 부딪혀…이번 기회 제대로 독립"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반도체 핵심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를 일본의 수출규제 대응책으로 제시한 것과 관련해, "이번 기회에 제대로 독립할 수 있는 대책을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성 장관은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1∼2년 하는 것이 아니라 꾸준하게 5년, 10년, 20년 지속적으로 해야 본질적으로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성 장관은 "부품 소재 경쟁력이 지난 20년간 양적 성장을 이룩했다면, 이제는 질적인 전환으로 가야 하는 상황"이라며 "본질적 문제에 부딪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은 단기적이든 중장기적이든 경쟁력을 가지는 방법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성 장관은 이어 "부품 국산화가 어렵고 달성하기 쉽지 않은 일"이라며 "소재와 부품은 시장이 작은데도 높은 기술을 요구해, 이에 대한 축적과 기본지식이 많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성 장관은 또 '일본에 제시하는 수출규제 이유가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서 전략물자 대북 유출로 왔다 갔다 한다'는 지적에 "일본이 일관되게 이야기하고 있지 않고 무게중심이 옮겨가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