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랏말싸미' 박해일 "故 전미선의 마지막 작품 함께 해 영광"

SBS 뉴스

작성 2019.07.16 09: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나랏말싸미 박해일 "故 전미선의 마지막 작품 함께 해 영광"
배우 박해일이 세상을 떠난 전미선의 마지막 작품을 함께 해 영광이라고 말했다.

15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나랏말싸미'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박해일은 고(故) 전미선에 대해 "기억이 생생하다. 각자 배우들이 치열하게 연기를 준비해오고 그날 촬영을 마치면 맛있는 식사를 하면서 오손도손 이야기를 나누던 그런 시기가 있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충격이 가시지 않은 것 같다. 무엇보다 고인이 이 자리에 함께 하지 못해서 너무 안타깝다. 그렇지만 개인적으로 선배님의 마지막 작품을 함께 해서 너무나 영광이었다. 보시는 분들도 저희 작품을 따뜻한 온기로 품어주시리라 생각한다"라고 조심스럽게 말을 이어갔다.
이미지
'나랏말싸미'(감독 조철현)는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 송강호가 세종대왕을, 전미선이 소헌왕후를, 박해일이 신미 스님으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지난달 29일 세상을 떠난 전미선의 유작인 만큼 동료 배우들에게는 더욱 특별한 의미로 남을 작품이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는 고인을 기리는 말들이 이어지기도 했다.

<사진 = 백승철 기자>

(SBS funE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