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5살 소년이 필사적으로 지붕 위로 도망친 '웃픈' 이유

조도혜 에디터, 한상우 기자 cacao@sbs.co.kr

작성 2019.07.15 16: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5살 소년이 필사적으로 지붕 위로 도망친 웃픈 이유
5살 소년이 필사적으로 지붕 위로 기어 올라간 '웃픈' 이유가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11일,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은 인도네시아 자바섬 세랑에 사는 소년의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지난주, 소년은 부모 손에 이끌려 병원에 갔다가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들었습니다. 자신이 곧 포경수술을 받는다는 겁니다.

소년은 사실을 알아채자마자 병원을 뛰쳐나가 건물 옥상으로 도망갔습니다. 그리고 부모와 의료진의 갖은 회유에도 꿈쩍하지 않고 농성을 벌였습니다.

부모는 "아들을 데려오려 옥상에 올라갔는데 혹여나 도망가려다 떨어질까 봐 섣불리 나설 수 없었다"고 회상했습니다.

결국 소년은 평소 잘 따르는 유치원 선생님이 와서 설득한 끝에 마음을 돌려 옥상에서 내려왔습니다. 이 뿐만 아니라 제 발로 수술실로 들어가 눈물 한 방울 흘리지 않고 씩씩하게 수술을 받았습니다.

이에 담당 의사는 "20년 의사 생활 동안 아이들 수백 명을 수술했는데 이렇게 지붕으로 달아난 아이는 처음이었다"며 혀를 내둘렀다고 합니다.

이후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소수 재미있다는 의견을 제외하고는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들은 "수술을 할지 말지는 아이가 결정해야 한다", "원하지 않는데 왜 억지로 하냐", "할례와 다를 바가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페이스북 Anik Sut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