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kg 대왕문어 통째 질근질근…6살 쌍둥이의 먹방 논란

SBS 뉴스

작성 2019.07.15 17: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유명 어린이 유튜버가 10kg이 넘는 대왕문어를 통째로 먹는 영상이 공개가 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오! 클릭> 세 번째 검색어는 '6살 먹방 논란'입니다.

구독자 66만 명을 보유 중인 인기 유튜브 채널에 얼마 전에 올라온 영상입니다.

'몸무게 15kg의 쌍둥이가 10kg의 대왕문어를 먹었다'라는 제목으로 게재된 영상에는 2014년생 쌍둥이 자매가 놀랍도록 큰 문어를 자르지 않고 통째고 들어서 이로 끊어 먹는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온라인상에서는 부정적인 반응이 쏟아졌습니다.

성인이 먹기에도 힘든 크기의 문어를 고작 6살 아이들에게 먹인 것은 위험한 행동이었다는 지적입니다.

치아가 다 자라지 않은 아이들이기에 아동학대 수준이라는 비판도 나왔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이들의 아빠는 사과문 올리고 영상을 삭제 조치했습니다.

그는 "선물 받은 문어를 아이들이 신기해하고 먹고 싶다고 해서 자르지 않고 주고, 영상이 끝난 뒤 잘라서 다 같이 먹었다"며 "유아 채널이고 특수 채널인 만큼 더 신중했어야 하는데 실수였다"고 말했습니다.

누리꾼들은 "너무 위험해 보입니다. 우리 애가 좋아하는 친구들이라 따라 한다고 조를까 봐 겁납니다." "아빠가 바로 앞에 있는 상태고 아이들도 즐거워 보이는데 아동 학대까지는 아닌 듯."이라는 반응이 있었습니다.

(영상출처 : 유튜브 뚜아뚜지TV, 이슈선생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