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종 "日 조치, 3국 공조에 도움 안 되는데 美 공감"

손석민 기자 hermes@sbs.co.kr

작성 2019.07.14 20:11 수정 2019.07.14 22: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본의 수출규제 문제를 놓고 미국을 설득하는 임무를 맡고 3박 4일간 워싱턴에 갔던 청와대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귀국했습니다. 일본 행동이 부당하다는 걸 설명하고 공감대를 만드는 게 목표였는데 이뤘다고 자평했습니다. 미국이 바로 움직이지 않는 부분에 대해서는 미국이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그때 역할을 할 거라고 답했습니다.

오늘(14일) 첫 소식, 워싱턴 손석민 특파원입니다.

<기자>

김현종 차장은 미국에서 만난 행정부와 의회 인사들 모두 일본의 일방적 조치에 우려했다고 전했습니다.

[김현종/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 이런 일방적 조치, 따라서 한일 간 갈등이 참 우려스럽다고 다들 이해를 했고…]

특히 백악관의 기류는 한미일 공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우리 정부의 견해와 일치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김현종/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 외교라는 것은 상대방이 있기 때문에 제가 모든 것을 밝힐 수 는 없지만 세게 공감했습니다. 저하고.]

우리 쪽 전략물자가 북한으로 반출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일본 주장이 터무니없다는 데에도 미국이 같은 평가를 했다고 전했습니다.

청와대와 외교부 고위 관료들이 전방위로 나섰는데도 미국 측으로부터 공감 이상의 적극적 움직임을 끌어내지 못했다는 지적에는 정색하고 반박했습니다.

[김현종/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 어떤 면에서 미흡한지 한번 좀 설명을 해주세요. (국무부 대변인이) 한미일 관계를 향상시키겠다는 데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한 면에 대해서는 제가 봤을 때는 성과라고 생각하는데요.]

아울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가 중재할 때가 아니라고 말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서도 불편함을 드러냈습니다.

[김현종/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 중재라는 표현은 제가 쓴 적이 없습니다. 표현을 조금 더 잘할 수 있었겠죠, 그런 표현은 지금 타이밍상이나 좀 거시기하네요.]

김 차장은 미국이 우리 입장에 충분히 공감한 만큼 필요할 때 필요한 역할을 할 거라고 말했습니다.

현재로선 미국의 대응이 개입이나 중재보다는 한일 당사자 해결을 위한 자리 마련에 맞춰져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박은하·오정식, 영상편집 : 정성훈)   

▶ 이재용 "TV · 스마트폰도 대비"…장기 비상대책 주문
▶ '韓 화이트 국가 제외' 현실화 앞두고 대책 마련 총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