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여야, 수출규제 입장차…"정당한 조치" vs "국익에 악영향"

김정기 기자 kimmy123@sbs.co.kr

작성 2019.07.14 15:05 수정 2019.07.14 15: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여야, 수출규제 입장차…"정당한 조치" vs "국익에 악영향"
일본의 여야가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를 둘러싸고 확연한 입장차를 드러내 보였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오늘(14일) 오전 방영된 NHK 프로그램에는 오는 21일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여야 주요 간부가 나와 외교정책 등을 둘러싸고 토론을 벌였습니다.

여당 측은 수출규제에 대해 보복조치가 아니라는 일본 정부의 입장과 주장을 그대로 되풀이했으나, 야당 측에선 일본 국익에도 좋지 않은 명백한 통상 보복이라며 정부를 비판했습니다.

아베 총리의 측근인 하기우다 자민당 간사장대행은 "경제산업성의 검사에서 부적절한 사안을 확인했다"며 "정부의 조치는 옳다"고 말했습니다.

블룸버그통신은 그가 "경제산업성이 현저하게 부적절한 사안을 확인했다"면서, 해당 사안의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매우 심각한 것도 포함한다고 생각한다"고 발언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직접적인 보복 조치가 아니며 안보상의 문제"라며 일본 정부 입장을 그대로 반복했습니다.

그는 "아베 총리가 말한 신뢰 관계라는 것은 한반도 출신 노동자 문제뿐만이 아니라 현재까지 쌓인 한일의 약속 사안이 좀처럼 이행되지 않는다는 점을 전체적으로, 신뢰 관계가 어떤 의미에서 무너지고 있다고 말한 것이라 생각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화해치유재단을 거론하며 "일방적 해산도 일본 국민들로서는 매우 이해하기 어려운 문제"라고 거론했습니다.

하기우다 대행은 수출규제 문제가 "세계무역기구 WTO에서 논의하게 되면 제대로 일본 정부가 설명할 것"이라고도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한일 관계 모든 것이 이상하게 되는 것은 당치 않다"며 "우호 관계는 유지하면서 정상화를 목표로 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블룸버그는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