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日 여론 보여주기식 딴소리…광복절까지 치열한 외교전

日 여론 보여주기식 딴소리…광복절까지 치열한 외교전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19.07.13 20:23 수정 2019.07.14 07: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네, 이 협의 과정, 어제(12일) 오늘 취재한 특파원 연결해서 더 자세하게 이야기 들어보겠습니다.

유성재 특파원, 이런 회의를 하면 녹음도 하고 또 글로도 풀어놓잖아요. 공개는 안 합니다만. 그런데 이렇게 대놓고 다른 소리를 하는 것을 어떻게 이해를 해야 됩니까.

<기자>

우리 실무 대표단이 보복 조치 철회 요구 안 할 거라면 일본에 왜 갔겠습니까.

그런데 조금 전 일본 방송에 일본 공무원들이 나와서 우리 실무진의 귀국 기자회견을 다시 반박했습니다. 잠시 보시죠.

[이와마쓰/일본 경제산업성 무역관리과장 : (조치에 대한) 문제 제기는 있었지만, 철회를 요청한다는 명확한 발언까지는 듣지 못했습니다.]

이건 했다, 안 했다의 문제인데도 도를 넘은 자의적 해석으로 사실 관계 자체를 왜곡하는 겁니다.

이렇게까지 뻔한 거짓말을 하는 이유를 분석해보자면 한일 간 신뢰가 무너진 상태에서 상대방이 반박하는 건 그냥 무시할 수 있고 여론도 늘 있는 공방으로 받아들일 것이다, 이런 판단이 아닐까 싶습니다.

한국이 요청해서 회의 열어서 설명해줬고, 한국도 잘 들었다고 했다 이렇게 정리하고 싶은 거겠죠.

<앵커>

정리하자면 30분 동안 본인들 이야기한 것만 기억하고 우리가 반론 제기한 4시간은 못 들은 것으로 하겠다 이렇게 들리는데 일본 언론은 뭐라고 이야기합니까. 

<기자>

오늘 일본 언론, 주로 보수 신문들은 현장 사진은 비교적 작게 싣고 충분히 설명했고, 한국은 철회를 요청하지 않았다는 내용을 크게 실었습니다. 

일본은 할 일 다 했으니 한국은 더는 왈가왈부하지 마라 이런 논조입니다. 

국제기구 통해서 함께 조사받자는 어제 청와대 제의에 대해선 당국자가 불쾌해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가 있지만 공식 반응은 아직 없습니다.

<앵커>

일본 안에서는 일본 정부가 맞고, 한국이 잘못한 걸로 이해하기 딱 좋겠네요. 도쿄에서 보면 이제 어떻게 흘러갈 것 같습니까? 

<기자>

중요한 날짜들이 몇 개 있습니다. 먼저 다음 주 목요일, 18일입니다.

일본이 우리 정부에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제3국 중재위 개최를 요청했는데, 여기에 답변을 달라고 한 시한입니다. 경우에 따라 일본의 추가 보복이 나올 수 있겠죠.

24일은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빼는 것에 대해 의견 수렴을 마감하는 날입니다.

그 다음날 열리는 내각 회의에서 제외 결의를 하고 공포까지 하면 21일 뒤인 다음 달 15일, 바로 광복절부터 시행될 수 있습니다. 여러모로 언짢은 시나리오죠. 

앞으로 한 달여, 한일 외교전이 한층 치열해질 것 같습니다.   

(현장진행 : 문현진, 영상편집 : 조무환)    

▶ 日 "수출 규제 철회 요청 없었다" 거짓말…韓, 즉각 반박
▶ '한국 대북 밀수출설'에서 발 빼는 日…경제 보복은 지속
▶ 한일 갈등 중재 역할 요청하자…美 "대화 판만 깔겠다"
▶ 이재용, 소규모 기업까지 전방위 접촉…방일 성과 주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