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훈, 북·미실무협상 관련 "북·미, 계속 소통 중…곧 정해질 수 있을 것"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19.07.13 09: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도훈, 북·미실무협상 관련 "북·미, 계속 소통 중…곧 정해질 수 있을 것"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오늘(13일) 이달 중순으로 전망됐던 북미 실무협상 재개 시점에 대해 "미국과 북한 사이에 계속 소통이 이뤄지는 것으로 안다. 의견이 좁혀지는 대로 이뤄지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본부장은 오늘 오전 독일에서 귀국한 뒤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미실무협상 시기가 구체화되고 있느냐는 질문에 "만약 발표할 게 있다면 미국쪽에서 발표를 먼저 할 것 같다"면서도 "폼페이오 장관도 이달 중순, 미·북 정상들도 조속한 시일내 갖자고 합의했기 때문에 곧 정해질 수 있을 거라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이 본부장은 또 미국측이 '스냅백을 전제로 한 한시적 제재 유예'를 검토 중이라는 보도와 관련해 "그 안은 국무부가 부인한 걸로 안다"며 "협상도 시작하지 않은 현 시점에서 유연한 입장이 구체적으로 어떤 형태를 가질 지 짐작하거나 얘기하긴 이른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 본부장은 다만 스티브 비건 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최근 애틀랜틱카운슬 연설에서 유연한 입장을 얘기했기 때문에 유연한 입장을 할 거라고 추정이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본부장은 미국측이 북한측에 기대하는 유연한 접근에 대해선 지금 언급하긴 곤란하다면서도 "협상이 시작되면 그 자체 내부에서 동력이 새로 발생할 것"이라며 "상대방의 입장을 평가하고 그에 대한 대응조치가 나오는 과정에서 전반적으로 유연한 입장을 취하겠다, 그런 태도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이 본부장은 또 "이번 독일 방문 기간 베를린에서 비건 대표와 만나 좋은 대화를 가졌다"며 "지난 6월 30일 판문점에서 가진 정상회동 모멘텀이 실질적 성과로 이어지도록 한미가 계속 긴밀히 공조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