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日 밀수출 또 확인…적반하장 韓 때리기 멈춰라"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9.07.13 07:02 수정 2019.07.13 08: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핵무기 개발에도 쓸 수 있는 전략 물자를 일본 업체가 이란에 밀수출한 적이 있다는 일본 정부 자료를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공개했습니다. 일본 업체가 이런 수출을 한 것은 확인된 것만 16건입니다.

정윤식 기자입니다.

<기자>

하태경 의원은 일본 경시청이 지난해 발표한 '대량살상무기 관련 물자 등 부정 수출 사건 목록'을 분석한 결과, 지난 2017년에도 일본 기업이 '유도 전기로'를 이란에 밀수출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유도 전기로는 핵무기 개발 등에 이용 가능해 수출할 때 허가가 필요한데, 일본 업체가 이를 어기고 위법 수출을 계속했다고 명시한 일본 경제산업성 자료도 공개했습니다.

[하태경/바른미래당 의원 : 유엔 대북 제재가 발동한 게 2006년 10월인데요. 2006년 10월 이후에 부정 수출 사건들이 16건입니다.]

일본 언론들이 지난해 스스로 보도해놓고 한국을 근거 없이 공격하고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하태경/바른미래당 의원 : 일본 언론도 더 이상 한일 양국 이간질하지 말고 한일 양국이 화합할 수 있도록 도와줬으면 좋겠습니다.]

일본 언론의 억지 보도에 대한 성토는 추경안 심사 과정에서도 나왔습니다.

[이낙연/국무총리 : 서로 불신을 자극하고 하는 것보다는 정 의심이 되면 상호 검증하고 이렇게 해서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 시급하다.]

이런 가운데 일본 보복 조치 대응을 위한 3천억 원 추가 반영 안을 두고선 정부와 야당 간에 실효성을 둘러싼 공방이 오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