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종 "한미일 고위급 협의, 당장 열리기 어려울 듯"

김수형 기자 sean@sbs.co.kr

작성 2019.07.13 07: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본이 수출 규제 조치를 취하면서 김현종 청와대 안보실 2차장이 최근 미국에 가서 백악관 인사를 만났습니다. 미국 측은 한국의 입장을 이해한다고 원론적인 입장을 밝히기는 했는데, 한·미·일 3국이 당장 만나는 것은 어려운 분위기입니다.

워싱턴에서 김수형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기자>

워싱턴을 방문하고 있는 김현종 청와대 안보실 2차장은 스틸웰 국무부 차관보의 아시아 방문 기간 한·미·일 고위급 협의가 열리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김현종/청와대 안보실 2차장 : 스틸웰 미 차관보가 아시아를 방문하는데 일본 쪽에서 소극적으로 나오니까 아마 그건 안 할 가능성이 높지 않겠어요?]

일본에 도착한 스틸웰 차관보는 NHK와 인터뷰에서 한·일 갈등을 중재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지만, 양국에 갈등 해결을 위한 대화를 촉구했습니다.

김 차장은 직접 일본과 협상에 나설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는 자신은 항상 준비돼 있다면서 일본이 대화에 준비되지 않은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오늘(13일) 쿠퍼먼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부보좌관을 만나 미국의 관심사인 호르무즈 해 지역 정세를 논의했지만, 파병 요청을 받지는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김현종/청와대 안보실 2차장 : (호르무즈 해 관련해서는 파병 요청을 받으셨습니까?) 아뇨 그런 얘기는 없었어요. 미국의 관심사가 무엇인지 제가 한번 먼저 물어본 것입니다.]

호르무즈 해는 민간 유조선들이 잇따라 공격을 받으면서 미국과 이란의 갈등이 시작된 곳인데 미국이 일본에는 파병을 요청한 곳이기도 합니다.

김현종 2차장은 이달 중순으로 전망됐던 북미 실무협상 재개 시점에 대해서는 북한에서 답이 오는 걸 기다리고 있다며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