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조차 무시한 실무회의…일본의 '의도적 홀대'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19.07.13 06:17 수정 2019.07.13 06: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일 두 나라 당국자들은 어제(12일) 처음으로 도쿄에서 마주 앉았습니다. 일본 측은 창고 같은 사무실에 화이트보드 하나 갖다 놓고, '설명회' 이렇게 종이 한 장 출력해 붙여놓는 식으로 홀대한다는 것을 의도적으로 보여줬습니다.

도쿄에서 유성재 특파원입니다.

<기자>

어제 오후, 도쿄 한복판 경제산업성 별관 10층의 작은 별실.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해 한일 양국의 과장급 실무 회의가 열렸습니다.

일본 측은 회의실에 '수출관리에 관한 사무적 설명회'라고 적어 출력한 종이를 붙여 놓았습니다.

벽에는 간이 의자가 쌓여 있고, 이동식 테이블 두 개를 회의 탁자라며 준비해 놓았습니다.

먼저 자리에 앉은 일본 경제산업성의 과장 2명은 우리 당국자와 흔한 악수도, 명함 교환도 없이 내내 무표정하게 정면만 응시했습니다.

어제 회의는 여섯 시간 가까이 지난 저녁 7시 50분쯤 끝났습니다.

우리 측은 이번 수출 규제가 사전 협의도 없이 이뤄진 부당한 조치라고 항의하며 자세한 소명을 요구했습니다.

일본 측은 조치의 이유에 대해서는 비교적 상세하게 설명했지만, 이렇다 할 입장 변화는 없었습니다.

[이호현/산업통상자원부 무역정책관 (어제) : 일본 측은 금일 협의 목적은 이번 조치에 대한 사실관계 설명이라는 점을 반복하며 명확한 입장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정부는 일본 측에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조치에 대한 의견 수렴 기한인 오는 24일 전에 수출 통제 당국자 간 협의를 갖자고 제안했지만, 일본 측은 이 제안에도 답하지 않았습니다.